롤링배너1번

"학내문제와 무관" 비판 직면…페미니스트 강연 주선 등도 논란 

서강대학교[연합뉴스 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성(性) 관련 사안으로 논란을 빚어온 서강대 총학생회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1심 무죄 판결을 비판했다가 학내 반발에 부닥쳐 총학생회장과 부총학생회장이 사퇴했다.

30일 서강대 총학생회 중앙운영위원회에 따르면 중운위는 총학생회장 및 부총학생회장 사퇴와 회장 직무대행이 임시 의장을 맡는 안건을 지난 28일 의결했다.

총학생회장단 사퇴는 안 전 지사 무죄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 발표에서 비롯됐다.

총학생회는 지난 17일 총학 명의로 '한국의 사법 정의는 남성을 위한 정의인가'라는 제목의 글을 발표했다.

이 글에서 총학은 안 전 지사 무죄 판결이 "여성의 성적자기결정권에 대한 기만"이라며 "사법부가 마치 안희정 측의 또 하나의 변호인단 같았고, 정의를 위해 고뇌하는 사법부의 고민은 발견할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총학은 안 전 지사를 고소한 김지은 씨의 입장문을 인용하며 "서강대 총학생회는 연대의 물결에 참여해 목소리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지만, 학내의 연대는 얻지 못했다.

이 성명 발표 이후 서강대생 커뮤니티에서는 오히려 총학을 비판하는 글이 줄을 이었다.

학생들의 비판은 "총학이 학내와 무관한 정치적 발언을 함부로 한다", "학생회가 아니라 여성학회에서나 낼 법한 내용", "선거 때는 비운동권으로 나왔다가 당선 후 운동권처럼 활동한다" 등의 내용이었다.

급기야 성명을 작성한 당사자가 누군지 밝히라는 요구가 이어졌고, 결국 총학생회장과 부총학생회장이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사퇴한 서강대 총학생회가 성(性) 관련 사안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것은 처음이 아니다.

서강대 총학생회는 지난 5월 성 칼럼니스트 겸 작가 은하선 씨의 교내 강연 주선을 시도했으나 학생들의 반발이 커지자 취소한 바 있다.

총학생회의 7월 퀴어 퍼레이드 참가를 두고도 비판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았다.

익명을 요구한 한 재학생은 "서강대는 가톨릭 계열 학교임에도 성소수자 동아리가 활발하게 활동하는 등 개방적인 분위기"라면서도 "학생사회 전체를 대표해야 할 총학생회가 특정 사안을 중시하는 것처럼 보이면서 반발심이 커진 것 같다"고 말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01&aid=0010308664

 

 

잘하고 있네요 ,,

 

 


  1. [장도리] 9월 4일자

  2. '필로폰 투약' 前 한겨레 기자 1심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

  3. [장도리] 9월 4일자

  4. '필로폰 투약' 前 한겨레 기자 1심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

  5. 한국 신용등급 Aa3 -> Aa2로 강등

  6. 원세훈이 스탠포드大에 국정원 돈 23억 송금한 이유 ,,

  7. 서강대 총학 '안희정 무죄 규탄' 역풍…학내 반발에 사퇴

  8. 몰래 머리통 크기 늘려서 프로토스 만들기

  9. 곤룡포 입은 회장님

  10. 세계에서 제일 잘 나가는 CEO의 조언

  11. 8월 중순까지 폭염

  12. 이젠 펜스룰도 안통함

  13. No Image

    군인남편을 잃은 아내와 아들의 표정

  14. 인천공항강남 콜밴요금 186만원 외국인에 '바가지' 기사 구속

  15. 곰돌이 푸 마지막 장면

  16. 150조 보물선 돈스코이호 근황

  17. 에어컨 주문 폭주하는데..공장은 '칼퇴근'

  18. 국내 중소기업 애플 발라버리던 시절

  19. 대학교 학생간 등급 나누기

  20. 국회가 감히 계엄 해제를 시도해?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태진아 6490점
2위 혹사니 5649점
3위 원이아빠 4525점
4위 혼또니 1620점
5위 하마양 770점

    월간 인기 검색어

    2018년 11월 1일 ~ 11월 30일

    인기글 (종합)